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4.06.21 [08:44]
충남도,아산 등 6개 산단 승인 추진…균형발전 신호탄
부가가치액 10조 5000억원의 경제적 효과 기대
 
황인석

충남도가 아산 선장그린복합일반산업단지를 시작으로 올해 안에 6개 산업단지계획의 승인을 추진, 균형발전과 베이밸리 건설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 편집부



30일 도에 따르면 이날 승인·고시된 선장그린복합일반산업단지는 10여 년 전부터 추진과 취소가 반복됐던 곳으로, 총 규모는 942000(29만평), 산업시설용지는 498000(15만평)이다.

 

오랜 숙원사업의 본격 시작을 알린 도는 올해 안에 리더스밸리(아산, 351000) 2디지털(아산, 674000) 현대대죽2(서산, 681000) 성연(서산, 734000) 홍성제2(홍성, 698000) 산단계획을 검토·승인할 계획이다.

 

승인을 추진하는 산단은 선장을 포함해 6개 산단 4081000(124만평)이며, 도는 신성장동력 창출과 초국경적인 경제단위로 소수의 거대 경제집적지(메가리전)로 육성해 나갈 방침이다.

 

선장그린복합산단이 조성되는 아산 서부권역은 현대자동차, 인주산업단지(1-3공구)가 입지하고 있으며, 인주역 공사가 시행 중인 지역이다.

 

산단과 연접해 지방도 623호선과 국지도 70(선장-염치간)가 위치하고, 서부내륙 고속도로(평택-부여구간, 2029년 개통) 신창나들목(IC)이 신설될 예정으로, 수도권 접근성도 개선된다.

 

도는 자동차, 트레일러, 전자전기 등 아산시 주력 업종의 입주 수요가 높은 만큼 산단이 조성되면 기존 산업의 확장과 신산업 유치 등으로, 생산유발 417000억원, 고용유발 56000, 부가가치액 105000억원의 경제적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경선 도 산업입지과장은 충남 북부권의 급증하는 개발수요를 중·남부권으로 연계할 수 있도록 산업단지 지정 및 개발승인에 속도를 낼 것이라며 균형발전의 초석을 다지고, 나아가 대한민국의 경제를 선도하는 충남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차세대 반도체 핵심 소재·부품·장비 제조를 통한 반도체 공급망 환경구축 및 산업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 229일 아산시 음봉면 일원 아산디지털 일반산업단지(확장 88000)’를 변경·승인한 바 있다.


기사입력: 2024/05/01 [09:03]  최종편집: ⓒ 천안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