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4.05.17 [16:16]
충남도-카자흐스탄 교류협력 확대한다
 
김진수

충남도가 카자흐스탄과 경제는 물론, 민간 및 문화관광 등 분야까지 교류·협력 관계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 편집부



도는 5일 도청 접견실에서 김태흠 지사와 누르갈리 아르스타노프(Nurgali A. ARYSTANOV) 주한 카자흐스탄 대사가 상호교류 및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은 도내 기업 카자흐 진출 지원 고려인 등 국제 동포 교류 협력 강화 알마티시 등 지방정부간 협력 외교 -카자흐 문화 및 역사 교류 확대 등이다.

 

앞서 김 지사와 주한 카자흐 대사는 지난해 11월 서울 이태원에서 열린 글로벌 비즈포럼에서 교류와 관련해 의견을 나눈 바 있으며, 4개월 여 만에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만남이 성사됐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도 방문을 환영하며 한국과 카자흐스탄은 인연이 깊은 나라현재 카자흐스탄은 한국의 중앙아시아 지역 최대 교역국이자 투자 대상국이 되었고, 지난해 인적교류도 8만여 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자흐스탄과의 인연은 193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홍범도 장군을 비롯한 한인들이 강제이주 됐을 때 카자흐스탄은 대기근 직후였음에도 불구하고, 집을 비워주고 빵을 나눠주며 따뜻한 환대를 베풀었다.

 

이후 87년간 설날과 씨름 등 같은 민족처럼 비슷한 문화를 바탕으로 협력과 연대의 역사를 만들어 왔다.

 

김 지사는 다음달 카자흐스탄의 보석이자 최대도시인 알마티시를 방문해 지방정부간 우호협력관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교류와 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도는 다음달 농수산 식품, 소비재 등 도내 15개 기업과 카자흐스탄을 방문해 비즈니스 상담회 등을 통해 경제협력을 활성화 시킬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고려인협회도 만나, 양국간 민간교류와 문화관광에 대해 실질적인 협력사업 발굴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 지사는 카자흐스탄 속담에 집에 손님이 오면 행복과 행운도 들어온다는 말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충남을 처음으로 방문한 귀한 손님인 대사님께서 충남과 카자흐탄의 교류와 협력에 큰 힘이 되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누르갈리 아르스타노프 주한 카자흐스탄 대사는 양국의 경제협력과 도내 기업의 투자 및 카자흐스탄으로의 진출이 잘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카자흐스탄에 있어 한국은 최근 5년 기준으로 교역규모 대상국 순위 5위권, 수출국 순위 6위권, 수입국 순위 5위권으로 핵심 교역 대상국 중 하나이다.


기사입력: 2024/04/05 [16:35]  최종편집: ⓒ 천안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