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4.07.19 [10:42]
천안시, 럼피스킨병 긴급 백신접종 등 방역 총력 대응
11월 2일까지 소 사육농가 547호, 5만2575마리 대상 백신접종
 
이수혁

천안시는 럼피스킨병(LSD) 확산 방지를 위해 긴급 백신 접종 등 방역에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럼피스킨병은 소에서만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피부 점막에 단단한 혹, 피부 결절로 인해 유산, 가죽 손상, 우유 생산 급감 등을 유발하는 질병이다.

 

  © 편집부



지난 19일 충남 서산 한우농장에서 첫 발생 이후 경기·충북·강원·전남·전북지역 등 6개 시도, 21개 시·군에서 총 61건 발생했다.

 

이에 천안시는 오는 112일까지 소 사육농가 547, 52,575마리를 대상으로 백신접종을 추진한다.

 

시는 럼피스킨병 긴급 백신이 도착한 지난 29일 지역농협과 백신 공급반을 구성해 소 50두 이상 사육하는 전업농에게 백신을 배부하고 접종을 독려하는 한편 50두 미만 소규모 소 사육 농가는 공수의를 투입해 접종한다.

 

또 서북구보건소 전용차량을 동원해 농장 축사 주변 소독을 강화하고 럼피스킨병의 주요 전파 요인인 모기와 같은 매개 곤충의 서식지 제거 등 방제활동을 철저히 하도록 지도·홍보하고 있다.

 

김영구 축산과장은 전신에 울퉁불퉁한 혹 덩어리, 고열, 유량감소 등 의심증상을 확인하는 즉시 가축방역기관에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3/10/31 [09:33]  최종편집: ⓒ 천안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