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4.04.19 [11:11]
김태흠 지사, 한국교회봉사단에 유네스코 인증패 수여
 
편집부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태안 유류피해 극복에 큰 힘을 보탠 한국교회봉사단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인증패를 수여했다.

 

김 지사는 지난 29일 서울 명성교회에서 열린 태안 유류피해 극복 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및 한국교회봉사단 창립 15주년 감사예배에 참석해 인증패를 수여하고, 봉사단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이날 감사예배는 김 지사를 비롯해 김삼환 목사 등 종교계 관계자와김진표 국회의장, 박보균 문체부장관, 기독교 성도 등 6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기록유산 등재 축하식, 인증패 수여 및 감사패 수상 등 순으로 진행됐다.

 

▲     ©편집부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15년 전, 태안 유류피해 현장에서 1만여 교회와 80만 성도들은 절망으로 신음하는 이웃들을 치유하는 일에 누구보다 앞장서 주셨다여러분의 봉사와 헌신으로 태안의 기적이 만들어졌고, 그 기적은 이제 유네스코 세계기록 유산으로서 전 세계인의 역사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은 기름덩어리로 뒤덮였던 가로림만은 이제 다시 감태가 자라고, 점박이물범이 찾아오게 됐다충남은 아름다운 서해를 국가해양생태공원으로 조성하는 등 최선을 다해 지켜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마지막으로 언제나 국가와 지역사회를 밝히는 빛이 되어주시길 바란다여러분의 삶 속에도 하나님의 사랑과 평안이 가득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태안 유류피해 극복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는 지난해 1126일 경북 안동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지역위원회(MOWCAP) 9차 총회에서 최종 결정됐다.

 

해당 기록물 등재를 위해 도는 민관 등 각 소유자에게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등재 동의서를 받아 등재 신청을 추진, 유네스코 아태지역위원회 심사를 거쳐 등재됐다.

 

앞서 도는 지난달 20일 도청 상황실에서 태안 유류피해 극복 기록물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인증서 전달식을 열고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해 힘쓴 기관·개인에 인증서를 전달한 바 있다.

 

한편, 도는 앞으로 민간단체 및 개인 소장 기록물은 기증이나 위탁을 권유해 안전한 보존을 도모하고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한 자료 저장소(디지털 아카이브)를 구축, 온라인 검색 및 열람 서비스를 전 국민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23/01/30 [10:57]  최종편집: ⓒ 천안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