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2.12.09 [10:32]
단국대병원 김정례 교수팀 발표, 국제학술대회서 우수학술전시상 수상
워터비즈, 리튬배터리 등 영유아의 삼킨 물건에 따라 진단 과정과 치료시기 결정 중요해
 
이수혁

무엇이든 입으로 빨고자 하는 습성이 있는 어린 소아 환아들이 이물질을 삼켜 응급실에 내원했을 때삼킨 이물질의 영상의학적 소견에 따른 전반적인 진단 과정 및 치료 시기 결정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소개됐다.

단국대병원(병원장 이명용영상의학과 김정례 교수는 최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아시아오세아니아 영상의학회 및 대한영상의학회 학술대회(AOCR & KCR 2022)에서 이러한 학술전시로 우수학술전시상(Best Scientific Exhibition Awards Bronze)을 수상했다.

▲     © 편집부

 

 

김정례 교수는 소아 위장관 내 이물질에 대한 영상의학적 검사법 및 영상소견에 대한 고찰(Uh Oh, My Child Swallowed Something!: How Do We Image and What To Report)’을 주제로영유아에게 위험할 수 있는 리튬배터리자석 및 최근 문제가 되는 워터비즈 등의 삼킨 물건의 특성에 따른 다양한 영상의학적 소견들을 실제 진단했던 소아 환자들의 영상을 예시로 소개하며 높은 관심을 끌었다.

김 교수는 대부분은 큰 문제 없이 저절로 배출되지만특정 모양 혹은 특정 물질을 삼켰을 때는 적극적인 영상의학적 검사 및 응급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하지만 삼킨 이물질의 영상의학적 소견에 대한 임상 의사와 영상의학과 의사의 이해가 부족한 경우 치료 시기를 놓쳐 환아가 위중한 상태에 빠질 수 있다최근 어린 소아 환자가 워터비즈를 삼켜 타 병원에 내원하여 각종 검사를 받았으나 제대로 된 진단 및 치료를 받지 못해 뒤늦게 위중한 상태로 본원 응급실에 내원했던 경우가 있어이를 경험삼아 삼킨 이물질에 대한 영상의학과 의사들의 이해를 높이는 것이 필요하겠다고 판단해 학술전시를 준비하게 되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 교수는 다양한 주제의 연구들이 발표된 큰 학술대회에서 우수학술전시상을 받게 돼 기쁘다성인과는 다른 소아 환아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검사와 진단법을 연구하고영상의학 분야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기사입력: 2022/09/27 [11:14]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10-7373-1155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