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2.12.09 [10:32]
충남도,원산도 일대 1조 1254억 투입 ‘오섬 아일랜즈’ 만든다
해수부‧보령시‧민간기업과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업무협약
 
황원

충남도가 서해안 섬을 세계인이 찾아오는 사계절 명품 공간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한 대항해의 닻을 올렸다.

 

2030년까지 9년 동안 민간 투자를 포함해 총 11200억여 원을 투입, 원산도 일대 5개 섬을 환황해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해양레저관광도시로 만든다.

 

▲     © 편집부


김태흠 지사는 14일 보령 원산도에서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김동일 보령시장,민병소 대명소노 인터내셔널 대표이사와 원산도 복합 해양레저관광도시 시범모델 조성을 통한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민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도의 글로벌 해양레저관광도시 조성 계획은 위드 코로나 시대 해양 가치 증대 해양레저관광 수요 증가 보령해저터널 개통 등 서해안 교통 인프라 확충 중앙-지방-민간-주민 간 협력 기반 마련 등에 따라 수립했다.

 

개발 개념은 원산도 오섬 아일랜즈(Awesome Islands)’, 경탄할 만한 매력을 가진 원산도와 주변 4개 섬을 지칭하며, 한글과 영어를 활용해 중의적으로 표현했다.

 

대상은 원산도와 삽시도, 고대도, 장고도, 효자도 등이다.

 

원산도는 원셋(One Set) 아일랜드로, 해양레저와 생태, 예술, 치유, 청춘, 가족의 가치가 결합된 오섬 아일랜즈의 중심 섬으로 만든다.

 

삽시도는 예술과 자연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아트 아일랜드로, 고대도는 치유 아일랜드로, 장고도는 청춘 아일랜드로, 효자도는 가족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가족 아일랜드로 변모시킨다.

 

이를 위한 3대 전략으로는 해양레저 거점 조성 관광자원 개발 관광 기반시설 구축 등을 설정했다.

 

추진 과제는 원산도 해양레포츠센터 조성 원산도 복합 마리나항 건설 원산도 헬스케어 복합단지 조성 원산도 갯벌생태계 복원 삽시도 아트 아일랜드 조성 섬 국제 비엔날레 개최 선셋 아일랜즈 바다역 건설 원산도 대명소노리조트 관광단지 조성 원산도삽시도 해양관광케이블카 설치 등 9개다.

 

원산도 해양레포츠센터는 전동서핑보드와 제트스키 등 해양레포츠 활동 지원 시설이며, 복합 마리나항은 크루즈선과 연계한 요트와 수상비행기 등의 계류접안이 가능한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헬스케어 복합단지는 원산도해수욕장과 인근 숲을 활용, 해양산림 치유 프로그램 체험이 가능한 거점으로, 숲 체험장, 산책로, 멀티치유센터 등을 세부 시설로 조성한다.

 

갯벌 생태계 복원은 원산도 갯벌 복원 및 염생식물 군락 조성 효자도 갯벌생태공원 조성 등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삽시도 아트 아일랜드는 섬 내 숲과 해변을 활용, 예술 활동을 지원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예술인 섬을 조성한다는 내용이다.

 

예술인 마을을 조성하고, 체험과 판매, 공연 등이 가능한 시설을 구축하며, 국내외 예술단체 및 기관과의 교류를 지원한다.

 

섬 국제 비엔날레는 연내 기본계획을 마련하고, 2025년까지 인프라를 구축한 뒤, 20261회 행사를 개최한다.

 

선셋 아일랜즈 바다역 건설은 5개 섬 연결 항로 구축과 섬별 요트해상택시 정박지 개발을 골자로 하고 있다.

 

대명소노그룹이 추진 중인 대명소노리조트는 연내 관광단지 지정 및 조성 계획 승인 과정을 거쳐 내년 첫 삽을 뜰 예정이다.

 

원산도와 삽시도 3.9를 연결하는 해양관광케이블카는 2024년 착공한다.

 

9개 과제 추진을 위한 사업비는 총 11254억 원이다.

 

도는 글로벌 해양레저관광도시 조성 추진을 통해 서해안 해양관광벨트 구축 관광산업 활성화 도모 지역경제 활성화 및 국가 균형발전 도모 등의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생산 유발 효과는 36000억 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14000억 원, 고용 유발 효과는 21000명이다.

 

글로벌 해양레저관광도시 장기 미래 발전 계획으로는 환황해 해양관광경제구역 지정 동북아 최대 해양테마파크 조성 세계적인 첨단 인공섬 개발 등으로 잡았다.

 

이날 업무협약은 4개 기관기업이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맺었다.

 

협약에 따라 4개 기관기업은 콘텐츠 개발 시설 도입 민간투자 추진 지역 민원 해결 지속가능한 상생 발전 방안 마련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이 자리에서 김태흠 지사는 보령해저터널 개통과 함께 서해안 교통 및 관광 요충지로 부상한 원산도는 대규모 해양레저관광모델 육성 최적지라며 원산도를 중심으로 한 5개 섬을 레저활동, 생태관광, 해양치유, 문화체험 등이 가능한 복합 해양레저관광도시로 개발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우리 도는 서산 가로림만 해양정원에서 서천 갯벌까지, 서해의 풍부한 해양관광자원을 하나로 엮어 국제휴양레저관광벨트를 조성, 새로운 해양의 시대를 힘차게 열어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22/09/15 [09:00]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10-7373-1155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