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2.09.27 [14:37]
천안시, 노후 자전거도로 정비 등 안전한 자전거 이용환경 조성
- 대대적인 자전거도로 정비공사 및 안내표지판 설치 등 자전거 인프라 재정비 추진
 
이수혁

천안시가 탄소배출을 줄이는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노후 자전거도로 정비 및 안내표지판 설치 등 대대적인 자전거도로 인프라 재정비를 추진하고 있다.

 

▲     © 편집부

 

시는 안전하고 쾌적한 자전거 이용환경을 조성하고자 동서대로, 백석로, 서부대로, 불당대로, 번영로 등 도심지역 간선도로에 45억 원을 투입해 포장상태가 불량하거나 노후되고 단절된 생활형 자전거도로 구간을 재정비하는 공사를 한창 진행하고 있다.

 

특히 자전거와 보행자 겸용 도로를 분리형으로 구조를 변경해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 간 충돌 사고 등 안전사고를 최소화하기 위해 힘썼다.

 

분리형 도로는 최근 이용자가 증가하고 있는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가 현행법상 자전거도로를 이용하게 돼 개인형 이동장치와 보행자 간의 사고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시는 연내로 쌍용대로, 청수지구 등 자전거 이용자 밀집 지역 불량노면 재포장, 연결로 개선, 사고발생 위험지역 구조개선, 이정표와 안내표지판 설치 등 자전거도로 인프라를 충족시켜 안전한 자전거 이용환경을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시는 도심지역 외 지역에서 천안형 자전거둘레길 200를 조성 중이다. 성환천 억새길, 입장천 포도길, 부소문이길, 북면 벚꽃길, 병천천을 연결하는 천안형 자전거둘레길은 2023년 완료를 목표로 진행되고 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고 자연경관이 잘 어우러진 천안형 자전거 둘레길이 완성되면 경기도 안성천에서 충북도 미호천을 연결해 그간 단절된 국토종주 자전거도로 네트워크가 형성될 것이라며,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 모두가 편리하고 안전하게 자전거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자전거 인프라 정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2/08/16 [09:24]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10-7373-1155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