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9.11.12 [05:58]
대한법무사협회,’양심적 병역거부 법무사’ 등록 첫 사례
 
편집부

 

권진혁씨는 2013년 열아홉의 나이에 제 18회 법무사 시험에 최연소로 합격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그는 양심적 병역 거부를 해야 했던 여호와의 증인이었다

 

 

▲     © 편집부

 

 

법무사법 제6조 등은 금고 이상의 실형을 선고받고 그 집행이 종료·면제된 날부터 5년이 경과하지 않은 경우를 법무사 등록결격사유로 정하고 있기에 그의 고민은 깊었다.

 

 

 

실재 그는 서울중앙지법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했지만,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이후 병역을 거부한 혐의로 기소되었다.  2016 9월 대법원에서 징역 1 6개월이 확정됐고, 2017 11월 가석방으로 풀려나게 된다.

 

 

 

2018 3월 형집행이 종료된 권씨는 지난 4일 협회에 법무사 등록 신청을 냈다. 등록심사위는 권 법무사가 아직 재심을 통해 무죄를 다투고 있지는 않지만 △그가 우선적으로 협회에 등록신청 낸 점 △병역거부가 절박하고 구체적인 양심에 따른 정당한 사유에 해당한다는 점 △대법원과 헌법재판소의 판시 등을 감안해 이날 등록신청을 받아들였다. 9명으로 구성된 등록심사위 위원장은 협회장이 맡았다.

 

 

 

대한법무사협회(협회장 최영승) 10일 등록심사위원회를 열고 권진혁(26)씨의 법무사 등록 신청을 받아들였다.

 

 

 

양심적 병역거부 혐의로 복역한 법무사시험 합격자가 출소 2년 만에 법무사로 일할 수 있게 됐다. 양심적 병역거부 혐의로 실형을 산 사람이 법무사로 등록하는 것은 사상 처음이다.

 

 

 

권 법무사는 "협회가 단지 법무사 권익을 보호하는 단체를 넘어 인권을 지향하고 사회적 소수자를 돕는 단체로서 의미있는 결정을 내린 데 감사한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자원봉사를 많이 하고, 법무사로서 사회적 약자 보호와 인권문제에 관심을 기울이고 싶다"고 말했다.

 

 

 

출소 후 봉사단체 등에서 무보수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권 법무사는 "양심에 따른 떳떳한 결정이었기 때문에 상황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하루하루를 충실히 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심적 병역거부로 인한 수감 생활보다 출소 후 사회적 불이익이 더 힘들었다" "양심적 병역거부로 처벌받은 분들이 더 이상 직업과 신분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10/19 [11:16]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