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4.02.20 [11:08]
일본에서 만나는 충남 대표 문화유산
 
황인석

충남도는 일본 시즈오카현과 우호교류 협정 10주년을 맞아 내년 112일까지 시즈오카에서 충남 문화유산 특별전, 성신교린의 재발견()을 연다고 4일 밝혔다.

성신교린(誠信交隣): 성실과 믿음으로 서로 교류한다는 의미

 

일본 시즈오카현 시미즈 마린빌딩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이번 특별전은 일본과의 교류사를 중심으로 충남의 역사·문화 관련 중요 유물들을 선보인다.

 

도는 문화교류가 활발했던 고대 백제시대와 한일 문화교류의 상징인 조선통신사 관련 유물 등 60점과 영상 10, 도내 초등학생 미술작품 100점을 준비했다.

 

전시 주제는 충남 역사 개관 고대 한-일 교류사(백제-) 충청감영과 호서예학 충남의 조선통신사 도와 시즈오카의 미래이다.

 

대표적인 전시 콘텐츠는 2017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신미통신일록(辛未通信日錄)’을 비롯해 충남의 사계미디어아트, 조선통신사 실감 콘텐츠 등이다.

 

도와 시즈오카의 미래를 주제로 전시하는 미술작품 100점은 지난 107일 열린 한일 문화 교류 초등학생 미술대회 수상작으로, 전시실 벽면을 가득 메우고 있다.

 

도와 시즈오카현은 일본 학생들이 그림에 화답하는 메시지를 적는 공간을 마련, 전시를 통해 소통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지난 2일 열린 개막식에는 김기영 도 행정부지사, 김낙중 충남역사문화연구원장, 공형식 주일한국문화원장 등 도와 일본 시즈오카현 관계자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일본 측에서는 이데노 쓰토무 시즈오카현 부지사, 나카자와 기미히코 시즈오카현의회 의장, 기시다 히로유키 시즈오카 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참석해 충남 문화유산 전시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 편집부



시즈오카는 나·당연합군에 의해 백제가 멸망한 뒤 663년 백제 부흥군과 나·당연합군의 최후 전투였던 백강 전투에 27000여 명의 구원군을 출항시킨 백제 원군 총본부이자 출항지이다.

 

조선통신사를 다녀온 인물 중 충남이 연고지인 경섬(慶暹), 신유(申濡), 홍계희(洪啟禧), 김인겸(金仁謙) 등의 유물이 시즈오카 청견사(세이켄지)에 다수 소장돼 있다.

 

도와 시즈오카는 이러한 인연을 계기로 2013년 우호교류 협정을 체결했고, 10년 동안 활발한 교류 활동을 펼쳐 왔다.

 

김기영 행정부지사는 개막식 환영사에서 도와 시즈오카는 고대 백제시대부터 깊은 인연이 있다앞으로 문화교류 등 다양한 협력을 통해 그 인연이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3/12/05 [09:38]  최종편집: ⓒ 천안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