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4.02.20 [11:08]
친환경 그린도시 조성’ 국비 지원 요청
박상돈 천안시장, 산림청 찾아 국비 지원 건의
 
황인석

박상돈 천안시장이 31일 산림청을 방문하고 산림청 소관 주요 사업에 대한 내년도 국비 지원을 건의했다.

 

이번 방문은 산림청 공모사업인 기후대응 도시숲 조성 태학산 목재문화센터 조성 천호지 일원 목재 친화도시 조성 3건에 대한 내년도 국비확보 지원을 요청하기 위해 이뤄졌다.

 

▲     © 편집부


박 시장은 남성현 산림청장을 직접 만나 천안시 정책현안을 설명하고 국비지원 건의 사업 3건의 총사업비 265억원(국비 132.5억원) 중 내년도 필요 국비 30억원 예산반영 협조를 당부했다.

 

박 시장은 천안시는 산림청에서 추진한 대규모 사업인 도시 바람길 숲 조성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한 사례가 있고, 지난 2022년 시민들이 직접 뽑은 천안을 빛낸 주요 10대 뉴스에 선정돼 산림청 정책에 대한 시민 체감효과가 매우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이어 천안시는 사업수행 능력과 정책 홍보 및 기대효과 측면에서 이미 검증이 완료된 지역이라며, “이번 산림청에서 추진하는 대규모 보조사업 또한 천안이 적지라고 피력했다.

 

천안시는 산림청 주요사업 공모로 탄소중립 이행기반 마련 등 친환경 그린도시 조성을 더욱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그 중 기후대응 도시숲 사업은 도심 생활권 내에 온실가스 흡수, 도시열섬 현상 완화, 미세먼지 저감 등 기후위기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대규모 도시숲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도심지 생활권 내 미세먼지 저감 등 기후여건을 개선하고 깨끗한 공기를 순환·유도하는 기능을 가진 약 11ha 규모의 기후대응 대규모 도시숲을 조성해 시민 삶의 질을 개선하고 연간 이산화탄소 27.5t 흡수 및 산소 19.8t을 방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 목재산업 경쟁력 제고 및 목재산업 인식 전환을 위한 태학산 목재문화센터천호지 일원 목재친화도시 조성사업추진에도 나선다.

 

2개 국산목재 활용사업은 철근·콘크리트 등 제조과정에서 다량의 탄소를 배출하는 소재를 탄소 배출량을 저감할 수 있는 국산 목재로 전환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국산 목재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한 변이 16mm인 목재 큐빅은 공기 중의 이산화탄소 3.7g을 흡수해 1g의 탄소를 일정 기간 저장*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목재를 약 4사용할 경우 1t의 탄소가 저장되는 것으로 인정된다.

*기후변화협의체(IPCC) 기준 : 제재목 35, 합판·보드류 25, 종이 2

 

시는 500규모의 건축물, 시설물 등을 국산 목재로 전환해 약 125t의 탄소를 저장함으로써 자동차 270대가 1년간 내뿜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35년간 저장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박상돈 시장은 기후대응 도시숲 조성사업, 국산목재 활용사업은 온실가스 감축, 기후위기 대응 등 탄소중립 사회로의 이행 기반을 마련하고 시민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내년도 산림청 주요사업에 선정돼 친환경그린도시 조성을 더욱 앞당길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3/01/31 [11:14]  최종편집: ⓒ 천안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