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1.10.19 [11:06]
독립기념관, 2021년 8월의 독립운동가 전시회 개최
 
편집부

독립기념관(관장 한시준)은 국가보훈처, 광복회와 공동으로 일장기 말소기사 보도를 통해 민족의식 고취에 기여하였던 독립운동가 여운형(1885~1947), 송진우(1890~1945), 이길용(1899~미상) 선생을 20218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고 공훈을 기리는 전시회를 다음과 같이 개최한다.

▲     © 편집부


 

전 시 개 요

 

 

 

 

 

 

 

 

 

 

 

기 간 : 2021. 8. 1.() ~ 8. 31.()

장 소 : 독립기념관 야외 특별기획전시장(5·6관 통로)

내 용 : 손기정이 친구에게 보낸 엽서 등 8

여운형(呂運亨), 송진우(宋鎭禹), 이길용(李吉用)1936년 제11회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 경기에서 손기정(孫基楨)이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하자 손기정 유니폼에서 일장기를지우고 기사 보도한 실행자와 언론사 책임자들이다. 올해 85주년을 맞은 이른바 일장기 말소사건(日章旗抹消事件)은 일제의 언론 탄압이 거세지는 시점에 민족 독립의지와 자부심을고취시키고 언론의 항일정신을 보여주었다.

 

 

조선중앙일보동아일보등 한글 신문들은 손기정의 승리를 한국인이 이룬 쾌거로간주하여 민족 자부심을 높이는 사설과 기사를 게재하였다. 그 가운데조선중앙일보1936813, 신문 최초로 일장기를 지운 사진과 함께 손기정 마라톤 우승 기사를 게재하고 민족의식을 고취시켰다. 조선중앙일보사장 여운형은 기자들에게 민족의식이 담긴기사 작성을 지지하며 민족 여론 대변(代辯)에 힘썼으나 결국 조선총독부의 강요로 사장직을사임하였다.

 

동아일보도 손기정의 올림픽 마라톤 우승을 맞아 일장기 말소기사 보도로 민족적 기쁨을표현하였다.동아일보체육부 기자 이길용은 1936825일 올림픽 활동사진 상영회 광고를 위해 올림픽 마라톤 시상대에 선 손기정 유니폼에서 일장기를 지우고 사진을 흐릿하게 하는 등 일장기 말소를 주도하였다.동아일보사장 송진우는 일장기 말소사건 직후조선총독부로부터 신문 무기정간 통보와 함께 사장직에서 강제 면직되었다.

 

 

일장기 말소사건은 언론이 주도하여 일제 식민지 지배에 저항하고 민족의 자부심을 일깨웠다는 점에서 뜻깊은 투쟁이었다. 정부는 여운형·송진우·이길용의 공훈을 기리어 2005대통령장·2008년 대한민국장(여운형), 1963년 독립장(송진우), 1990년 애국장(이길용)을 추서하였다.


기사입력: 2021/08/03 [09:35]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