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0.07.06 [05:39]
충남도, 자동차부품산업 활성화로 신(新)성장 동력 찾는다
완성차 생산량 감소 등으로 불안감 확산…단기, 중장기 계획 수립, 실행
 
황원

충남도가 코로나19로 침체한 자동차부품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기위한 단··장기 계획을 수립, 성장 동력 확보에 나선다.

 

도에 따르면 도내 자동차 관련 기업은 총 611곳으로, 이곳에 43000여명이 종사하며 연간 58만 대의 완성차를 생산하고 있다.

 

이에 따른 매출은 22조원 규모로, 충남의 대표적인 주력산업으로자리매김했다.

 

하지만,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중국 부품 공급업체 및 북미·유럽 완성차 공장이 가동을 중단, 이로 인한 여파로 국내 완성차 및 부품업체의 연쇄 조업 일시 중단 사태가 현실화됐다.

 

대표적으로 현대차(아산)의 경우 지난 27일부터 11일까지 가동을 중단했고, 217일부터 29일까지는 부분 가동(85%)하는 사태를 맞았다.

 

동희오토(서산)는 지난 210일부터 26일까지 일시적으로 가동을중단하기도 했다.

문제는 완성차의 생산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해 부품업체의 매출부진, 경영자금 악화로 업계의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 자동차 국내생산 현황을 살펴보더라도 2015456만대, 2016423만대, 2017411만대, 2018402만대, 지난해 395만대로 5년 사이 무려 61만대 생산이 줄었다.

 

해외시장도 마찬가지로, 2016441만대에서 지난해 388만대로 53만대 생산이 줄었다.

 

도는 이러한 상황을 인지, 지난 1월부터 4차례에 걸쳐 도내 기업을대상으로 피해조사를 벌인 결과, 자동차 부품 매출액 40%, 1분기 수출은 21%가 감소하는 등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파악했다.

 

도는 이에 따른 대책으로 코로나19 대응 자동차부품산업 활성화계획을 수립, 2회 추경을 통해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번 추경에 반영된 단기사업은 자동차퇴직인력 재취업 지원 11억 원, 자동차부품 40개 기업 시제품 지원 10억 원 등이다.

 

또한, 신용보증재단 매출채권보험료(16억 원) 도비 지원율을 당초 50%에서 60%로 인상했고, 해외수출 등 거래처 다각화를 위한 세계화 지원 사업(5억 원)도 벌이기로 했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사업(7억원) 대상 기업을 선정하는 등 자체사업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장기적으로는 내연기관에서 미래차 부품개발 전환과 수출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국가공모사업에 적극 대응한다.

 

도는 올해 소형전기상용차 부품기업육성(86억원)과 융합형 전장모듈 고안전 기반구축 사업(86억 원) 등이 국가지원 신규 사업으로확정됨에 따라 자동차부품 업종전환과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국제안전기준(ISO26262) 마련에 대응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단기적 지원과 더불어 포스트 코로나19’에 대응하여 미래차 사업을 다양하게 발굴하고 자동차 산업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최선의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5/21 [09:00]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